9급 지방직 공무원 서울시 한국사(2015. 6. 13.) 시험일자 : 2015년 6월 13일

1. 다음 글의 밑줄 친 ‘왕’이 재위할 때의 사실로 옳은 것을 <보기>에서 모두 고른 것은?
(정답률: 82.61%, 19/23)
  • ① ㄱ, ㄴ
  • ② ㄱ, ㄷ
  • ③ ㄴ, ㄹ
  • ④ ㄷ, ㄹ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2. 다음 중 유네스코(UNESCO)에 등재된 우리나라의 세계기록유산이 아닌 것은?
(정답률: 85.71%, 18/21)
  • ① 난중일기
  • ② 일성록
  • ③ 동의보감
  • ④ 비변사등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3. 남북국시대에 대한 설명 중 옳지 않은 것은?
(정답률: 85.71%, 18/21)
  • ① 발해는 일본과 교류하며 무역에도 힘썼다.
  • ② 발해의 무왕은 신라와 연합해 당을 공격하였다.
  • ③ 발해는 신라도라는 교통로를 이용해 신라와도 무역하였다.
  • ④ 장보고는 청해진을 중심으로 동아시아의 무역을 장악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4. 다음 밑줄 친 왕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82.61%, 19/23)
  • ① 쌍기의 건의로 과거제를 실시하였다.
  • ② 12목을 설치하고 지방관을 파견하였다.
  • ③ 호족을 견제하기 위해 사심관과 기인제도를 마련하였다.
  • ④ 승려인 신돈을 등용하여 전민변정도감을 설치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5. 다음 <보기>에서 백제의 문화재를 모두 고른 것은?
(정답률: 65%, 13/20)
  • ① ㄱ, ㄴ
  • ② ㄱ, ㄹ
  • ③ ㄴ, ㄷ
  • ④ ㄷ, ㄹ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6. 다음의 ㉠에 들어갈 부세 제도에 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70%, 14/20)
  • ① 부과 기준이 가호에서 토지로 바뀌는 결과를 가져왔다.
  • ② 양인들이 지던 군포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시행되었다.
  • ③ 연분9등법에 의해 복잡하게 적용되던 전세율을 고정시켰다.
  • ④ 답험손실의 폐단을 줄이려는 제도로, 백성들의 여론조사까지 거쳤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7. 다음의 사건과 관련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95.65%, 22/23)
  • ① 외척들의 반발로 이 사건에 관련된 훈구 세력과 사림세력이 제거되었다.
  • ② 심의겸 쪽에는 정치의 도덕성을 강조한 서경덕, 이황, 조식의 문인들이 가세하였다.
  • ③ 이이, 성혼의 문인들은 주기론(主氣論)에 입각하여 양쪽을 모두 비판하며 타협안을 제시하였다.
  • ④ 이 사건 이후 사림을 중심으로 정치적, 학문적 견해 차이에 따른 붕당정치가 나타났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8. 다음의 밑줄 친 ㉠과 관련된 설명으로 가장 옳지 않은 것은?
(정답률: 52.38%, 11/21)
  • ① ㉠은 가문의 권위보다는 현실적인 관직을 통하여 정치권력을 행사하였다.
  • ② 공민왕은 ㉠의 경제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전민변정도감을 설치하였다.
  • ③ ㉠은 사원 세력의 대표인 신돈과 연대하여 신진사대부에 대항하였다.
  • ④ ㉠에는 종래의 문벌 귀족 가문, 무신정권기에 등장한 가문, 원과의 관계에서 성장한 가문 등이 포함되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9. 다음 제도의 시행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81.82%, 18/22)
  • ① 이 제도의 시행으로 국왕이 재상들을 직접 통솔할 수 있게 되어 왕권 강화에 기여하였다.
  • ② 무력으로 집권한 태종과 세조는 이 제도를 이용하여 초기의 불안한 왕권을 안정시켰다.
  • ③ 민본정치를 추구한 정도전은 이 제도를 폐지하고 6조의 업무를 국왕에게 직접 보고하게 하였다.
  • ④ 세종은 안정된 왕권과 경제력을 바탕으로 이 제도를 시행하여 왕권과 신권의 조화를 추구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0. 밑줄 친 ㉠과 직접 관련된 천주교 박해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72.22%, 13/18)
  • ① 모친상을 당해 신주를 불태운 것이 알려지면서 박해가 일어났다.
  • ② 함께 붙잡혀 박해를 받은 정하상은 「상재상서」를 통해 포교의 정당함을 주장하였다.
  • ③ 순조 즉위 후 정권을 장악한 노론 벽파가 반대파를 정계에서 제거하려고 박해를 일으켰다.
  • ④ 대원군 집권기에 발생한 대규모 박해로, 프랑스 선교사를 비롯한 수천 명의 희생자를 낳았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1. 다음 자료가 기록된 사서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73.68%, 14/19)
  • ① 왕력, 기이, 흥법, 탑상, 의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.
  • ② 김부식을 비롯한 유학자들이 편찬한 역사서이다.
  • ③ 현존하는 우리나라의 가장 오래된 역사서이다.
  • ④ 삼국에서 고려까지 고승들의 전기를 정리하여 편찬한 책이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2. 조선후기 실학자의 저술에 대한 설명 중 옳은 것은?
(정답률: 38.1%, 8/21)
  • ① 유형원은 백과사전적 성격을 지닌 「반계수록」을 저술하였다.
  • ② 이익은 「곽우록」을 저술하여 국가 제도 전반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였다.
  • ③ 박지원은 청에 갔던 기행문인 「연기」를 저술하였다.
  • ④ 안정복은 각종 서적을 참고하여 조선시대 역사를 기술한 「동사강목」을 편찬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3. 다음 <보기>의 사건들을 발생 순서대로 옳게 나열한 것은?
(정답률: 60%, 12/20)
  • ① ㉠ - ㉡ - ㉢ - ㉣
  • ② ㉡ - ㉣ - ㉠ - ㉢
  • ③ ㉢ - ㉠ - ㉡ - ㉣
  • ④ ㉣ - ㉡ - ㉠ - ㉢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4. 밑줄 친 ‘이 단체’에 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은?
(정답률: 66.67%, 12/18)
  • ① 김원봉이 이끄는 조선의용대의 일부를 통합하여 군사력을 증강하였다.
  • ② 초기에는 중국군사위원회의 지휘와 간섭을 받았다.
  • ③ 중국의 화북 전선에서 일본군에 대항하여 팔로군과 연합작전을 전개하였다.
  • ④ 중국 주둔 미국전략정보국(OSS)과 합작하여 국내진공작전을 계획하였으나 실현되지 못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5. 다음 ㉠의 인물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15.79%, 3/19)
  • ① 1930년대에 조선학운동을 주도하였다.
  • ② 진단학회를 창립하여 한국사의 실증적 연구에 힘썼다.
  • ③ 한국사가 세계사의 보편적 법칙에 입각하여 발전하였음을 강조하였다.
  • ④ 우리의 민족 정신을 ‘혼’으로 파악하고, ‘혼’이 담겨 있는 민족사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6. 다음 ㉠의 추진 결과 나타난 현상으로 옳지 않은 것은?
(정답률: 95.24%, 20/21)
  • ① 쌀 생산량의 증가보다 일본으로의 수출량 증가가 두드러졌다.
  • ② 만주로부터 조, 수수, 콩 등의 잡곡 수입이 증가하였다.
  • ③ 한국인의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이 이전보다 줄어들었다.
  • ④ 많은 수의 소작농이 이를 통해 자작농으로 바뀌었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7. 밑줄 친 ‘그들’이 추진했던 정책에 대한 설명으로 옳은 것을 <보기>에서 모두 고른 것은?
(정답률: 68.42%, 13/19)
  • ① ㉠, ㉡
  • ② ㉠, ㉢
  • ③ ㉡, ㉣
  • ④ ㉢, ㉣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8. 발생 시기 순서로 나열할 때 다음 빈칸에 들어갈 사건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80.95%, 17/21)
  • ① 단발령 공포
  • ② 독립협회 결성
  • ③ 홍범 14조 반포
  • ④ 춘생문 사건 발발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19. 다음 원칙을 발표한 기구가 내세운 주장으로 옳은 것은?
(정답률: 70%, 14/20)
  • ① 외국 군대의 철수
  • ② 미소 공동 위원회의 속개
  • ③ 토지의 무상 몰수, 무상 분배
  • ④ 유엔(UN) 감시 하의 남북한 총선거 실시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20. 다음 자료에 해당하는 선거에 대한 설명으로 가장 옳지 않은 것은?
(정답률: 63.16%, 12/19)
  • ① 4 ㆍ 19 혁명 발발의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.
  • ② 장면 정부는 이 선거 결과를 무효로 하고 재선거를 실시하였다.
  • ③ 이승만의 대통령 당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실시되었다.
  • ④ 정부는 이 선거를 규탄하는 시위의 배후에 공산주의 세력이 개입되었다고 발표하였다.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